지난해 화학산업 M&A 규모 지난 10년간 '최대'…타산업과 융합 빠르게 진행 | KPMG | KR
close
Share with your friends

지난해 화학산업 M&A 규모 지난 10년간 '최대'…타산업과 융합 빠르게 진행

지난해 화학산업 M&A 규모 지난 10년간 '최대'…타산업과 융합 빠르게 진행

Samjong KPMG Press release

1000

관련 컨텐츠

삼정KPMG, ‘M&A로 본 화학산업’ 발간
화학산업 내 이종 산업간 M&A 비중 76% 차지
글로벌 화학 기업, 바이오와 신소재 시장에서의 주도권 경쟁 심화 

▲ 삼정KPMG “M&A로 본 화학산업” 보고서

삼정KPMG(대표이사 김교태)가 ‘M&A로 본 화학산업(2012~2016년)’이라는 주제로 산업동향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최근 글로벌 화학산업의 M&A 동향을 파악하고, 주요 사례를 분석하여 미래 화학 산업의 트렌드를 제시했다.

 

2016년 화학산업의 M&A, 거래액에서 지난 10년간 최대 규모

최근 화학산업은 선진국과 신흥국 사이의 경쟁구도 변화, 전방산업의 수요 변화, IT(Information Technology)와 BT(Bio Technology) 기술 발전에 따른 새로운 시장 형성 등으로 성장의 전환기에 놓여 있다. 글로벌 화학 업계는 이미 다가오는 변화를 인지하여 행동하고 있으며, 이는 최근 화학 기업들의 M&A 동향을 살펴보면 보다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화학산업의 M&A의 거래건수는 공시일 기준으로 총 824건, 거래액은 3,270억 달러를 기록했는데, 이는 지난 10년 간 가장 큰 규모이다. 화학 기업들은 미래 성장 동력의 신기술을 선점하고 시장점유율을 확대하기 위해 최근 M&A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최근 2년간 저유가에 따른 원가절감은 화학 기업의 현금보유력을 증가시켰고, 이는 변화에 직면한 화학 기업의 M&A를 활성화시키는 주요 요인으로 보인다.

 

크로스보더 M&A와 이종 산업간 결합 확대

2016년 화학산업에서 크로스보더 M&A 거래건수는 364건, 자국내 M&A 거래건수는 460건으로, 크로스보더 M&A가 전체 M&A 거래의 44%를 차지했다. 이는 화학산업에서 지난 5년간 가장 높은 비중이다. 이러한 흐름은 국가별 특성에 따라 상이하나, 보고서는 크로스보더 M&A의 증가는 신흥 화학 기업의 대형화에 따른 국외 시장점유율 제고와 규모의 경제에 의한 비용절감 효과, 경쟁력 있는 외국기업의 구조조정 진행 등에 기인했다고 봤다. 특히, 주요국의 화학산업 M&A를 비교해 보면, 미국, 독일, 일본은 크로스보더 M&A가 많은 반면, 중국과 한국은 자국내 M&A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4년 이후 화학산업에서 이종 산업간 M&A는 급격히 증가하고 있으나 동종 산업간 M&A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진행된 화학산업 M&A 중 이종산업간 M&A는 627건, 동종 산업간 M&A는 197건으로 이종 산업간 M&A가 전체의 76%를 차지했다. 이는 최근 들어 화학산업과 타산업 간의 융합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이다. 

 

일반적으로 동종 산업간 인수의 목적은, 판매 제품의 포트폴리오 확대, 시장점유율 증대를 위한 로컬 브랜드 인수, 규모의 경제 실현, 신흥시장 진출 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러한 목적의 M&A가 감소하고 이종 산업간 M&A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은 화학 기업들이 사업 전환을 모색하거나, 이전과 다른 새로운 공급체인이 필요하다고 인식하기 때문이다. 보고서에서는 최근 화학 기업들이 에너지, 바이오·헬스케어, 농업·환경, 전기·전자와 관련된 기업들을 인수하는 경향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래 성장동력으로 바이오와 경량화 소재를 선택한 화학 기업들

지난해 화학산업에서 10억 달러 이상의 메가딜(Mega deal)은 주로 바이오 관련 분야에서 성사됐다. 2016년 거래액 규모 상위 10개의 메가딜 중 6개가 바이오와 관련된 기업의 인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중에서도 화학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분야는 그린 바이오(농업과 식량 관련 바이오 산업)와 레드 바이오(의료 및 제약 관련 바이오 산업) 시장이다. 2016년 화학 산업의 주요 M&A 거래 중 바이엘의 몬산토 인수, 켐차이나의 신젠타 인수, 포타쉬의 아그리움 인수, LG화학의 팜한농 인수는 그린바이오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하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되며, 후지필름의 와코 퓨어 케미컬 인더스트리 인수, LG화학의 LG생명과학 인수는 대표적인 레드바이오 산업으로의 진출을 의미하는 사례라고 볼 수 있다.

 

바이오 산업 다음으로 화학 업계에서 주목한 신규 성장동력은 경량화 소재 시장이다. 2016년 테이진의 CSP 인수, SABIC의 파이버리인포스트써모플라스틱 인수는 연비규제, 부품의 다양화로 인해 최근 주목 받고 있는 경량화 소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으로 평가 받고 있다. 

 

삼정KPMG 화학산업부문 M&A를 담당하고 있는 고병준 상무는 “화학 업계에서 신소재 개발과 미래 유망 사업을 선점하고 보다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기 위한 주도권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경쟁에서 성공적인 M&A를 위해서는 자사의 사업포트폴리오에 대한 분석을 기반으로 신규 유망 사업 분야를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보다 공격적인 의사 결정을 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Connect with us

  • 회사위치 kpmg.findOfficeLocations
  • kpmg.emailUs
  • Social media @ KPMG kpmg.socialMedia
 

제안 요청서 (RFP)

 

제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