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MG, 2017 인프라 산업을 이끌 뉴노멀 트렌드 제시

KPMG, 2017 인프라 산업을 이끌 뉴노멀 트렌드 제시

Samjong KPMG Press release

관련 컨텐츠

KPMG, 2017 인프라 산업을 이끌 뉴노멀 트렌드 제시

- 인프라 시장의 중심, 미국ㆍ유럽에서 '아시아'로 이동…글로벌화 확산 주목

- 인프라 투자의 사회적ㆍ환경적 영향 고려 증대…투자자 ’트리플 버텀라인’ 달성 기대 

전세계적으로 저성장 기조와 함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인프라 산업에서의 뉴노멀 트렌드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인프라 산업의 자금조달 및 자본투자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식이 고려되고 있으며, 공공부문 의사결정에 있어 투명성이 강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적인 종합 회계ㆍ컨설팅기업인 KPMG 인터내셔널(회장 존 비마이어)은 16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7년 인프라산업을 이끌 10가지 핵심 트렌드」를 제시했다.

 

인프라 시장에 영향을 주는 포퓰리스트적 아젠다

최근 브렉시트ㆍ미국 신행정부 출범ㆍ브라질 부패 스캔들 등과 함께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보고서는 세계 각국에서 인프라를 포퓰리스트적 아젠다의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장하는 인프라 재생을 통한 ‘미국의 대번영’, ‘중국의 일대일로 프로젝트’ 등이 대표적이며, 이러한 아젠다는 인프라 예산의 증가, 보호주의 강화, 사람우선 프로젝트로의 전환 등의 하위 트렌드를 이끌 것으로 예상했다.

 

사회적ㆍ환경적 영향을 고려하기 시작한 투자자들

보고서는 사회적ㆍ환경적인 이익을 발생하는 인프라 투자에 우선순위를 주는 국가가 증가하면서, 향후 공공 및 민간 투자자가 투자의 사회적ㆍ환경적 영향을 측정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봤다.

 

실제, 미국 최대 연기금 캘퍼스나 캘스터스에서는 거래업체의 금융 수익과 함께 사회적ㆍ환경적 영향을 측정할 수 있는 정책을 적용했다. 보고서는 장기적으로 투자자들이 기업이익과 환경지속성, 사회적책임이라는 ‘트리플 버텀라인’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정부의 자금조달 경로 공개를 통한 패러다임 변화

보고서는 인프라 프로젝트의 지연 문제가 자금 지원과 연관돼 있다고 봤다. 원조공여를 약속한 차관액 중 지불되지 않은 전세계 인프라 프로젝트들은 지속적으로 지불되지 않는 경향을 보이고 있는데, 보고서는 각 정부가 제공받은 자산이나 서비스를 지불하는 방법에 대해 명확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최근에는 인프라 프로젝트에 투자 정보를 공개하려는 움직임이 보이고 있으며, 2017년은 새로운 인프라 개발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인프라 자산을 재활용하는 방법에 집중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러한 대안적 자금조달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수익금 사용경로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조언했다.

 

인프라시장의 글로벌화

보고서는 인프라 시장의 수요측면이 시민중심, 포퓰리스트적 아젠다에 영향을 받는 반면, 공급측면은 글로벌화에 영향을 받고 있다고 제시했다. 특히, 지난 2년간 인프라 투자자, 개발자 및 사업자가 글로벌 역량을 확대하고 있으며, 일부는 아웃바운드 전략에 의한 보조금 등의 지원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인프라 시장의 중심이 점차 미국ㆍ유럽에서 아시아로 옮겨 가고 있으며, 경쟁과 혁신을 통해 인프라 시장의 글로벌화가 확산될 것으로 주목했다. 보고서는 글로벌화를 통해 원가를 절감하고 접근성이 향상될 뿐만 아니라 전세계의 인프라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봤다.

 

에너지, 운송 및 기술 간의 융합 가속화

최근 많은 국가에서 장기 인프라 목표를 세우면서 보고서는 에너지, 운송 및 기술 간의 연결성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앞으로 개발도상국에서는 에너지, 운송 및 기술에 대한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이기 때문에 이러한 융합의 가속화가 이뤄질 것으로 봤다.

 

장기적으로는 향후 15~20년 간 저탄소 에너지에 대한 수요증가와 에너지 공급원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각 정부에서 노력할 것이며, 개발도상국의 경우 태양에너지 저장과 같은 기술을 이용해 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 밖에, 보고서는 올해 인프라 산업을 이끌 핵심 트렌드로 ▲시민 중심의 인프라 계획 ▲기술발전으로 인한 인프라 생산성 향상 및 노후화 기술 리스크 증가 ▲기존 인프라 활용의 극대화 ▲신용 보강 기구의 설립 ▲수익 극대화를 위한 투자 시장에서의 융합 가속화 등을 꼽았다.

 

삼정KPMG 인프라스트럭처산업본부를 이끌고 있는 공영칠 전무는 “각 국가에서 신규 인프라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지만 여전히 자금조달 방법이 큰 숙제가 될 것”이라며, “인프라 산업의 트렌드 변화를 이해하고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 2017 Samjong KPMG Accounting Corp., the Korea member firm of the KPMG network of independent member firms affiliated with KPMG International Cooperative(“KPMG International”), a Swiss entity. All rights reserved.

Connect with us

  • 회사위치 kpmg.findOfficeLocations
  • kpmg.emailUs
  • Social media @ KPMG kpmg.socialMedia
 

제안 요청서 (RFP)

 

제출

KPMG's new digital platform

KPMG International은 사용자 경험을 강화하고, 새로운 컨텐츠 및 관련 컨텐츠 검색을 최적화한 art digital platform을 제작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