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우 삼정KPMG 기후변화·지속가능경영본부장, 국제배출권거래협회 이사 선임

김성우 삼정KPMG 기후변화·지속가능경영본부장, 국제배출권거래협회 이사 선임

Samjong KPMG Press release

관련 컨텐츠

글로벌 싱크탱크 ‘국제배출권거래협회(IETA)’ 이사에 한국인 최초 선임

- 김성우 삼정KPMG 기후변화·지속가능경영본부장, 올해 1월부터 2년 임기 위촉 

▲ 김성우 삼정KPMG 기후변화·지속가능경영본부장

탄소시장 관련 글로벌 최고 권위의 전문기관에 한국인 최초 이사회 멤버(Board Member)가 선임됐다.

 

삼정KPMG(대표이사 김교태)는 김성우 삼정KPMG 기후변화·지속가능경영본부장이 국제배출권거래협회(IETA, International Emission Trading Association)의 한국인 최초 이사회 멤버로 위촉됐다고 밝혔다. 김성우 본부장은 KPMG 기후변화∙지속가능경영부문 아시아태평양 12개국을 총괄하고 있는 글로벌 전문가다.

 

국제배출권거래협회장 더크 포리스터(Dirk Forrister)는 지난해 말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김성우 본부장은 지난 23년간 관련 분야에서 전문성을 쌓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탄소시장 및 기후투자 전문가”라고 소개하며, “갈수록 커지는 아시아 지역의 중요성과 세계은행 및 녹색기후기금 자문경험을 바탕으로 김 본부장을 이사회 멤버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2017년 1월부터 총 2년이다.

 

지난해 말 파리협정 발효 후 당사국 총회에서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190여개 국이 참여하는 글로벌 탄소시장을 2018년부터 출범시키기로 합의하였다. 국제배출권거래협회는 효율적인 글로벌 탄소시장의 조성과 운영을 위해, 세계은행 및 UN 등과 협력하여 탄소시장 설계 및 기업투자 방안 등을 자문하고 있다.

 

김성우 삼정KPMG 본부장은 "파리협정 이행이 본격화될 경우 글로벌 저탄소 인프라투자가 최대 2,500조 원에 달할 전망이고, 2018년부터는 해외 탄소배출권의 국내사용이 허용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이 국내 기업들이 글로벌 탄소시장을 활용하여 저 성장의 터널을 벗어날 투자 기회를 발굴함과 동시에 저렴한 탄소배출권도 확보할 수 있는 두마리 토끼를 잡을 적기”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제배출권거래협회는 1999년에 설립된 비영리 협회로 스위스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셰브론 및 메릴린치 등 글로벌 에너지 기업과 대형 투자은행들을 포함한 전 세계 127개 기업회원을 리드하고 있다.

 

김성우 전무이사 Contact

기후변화·지속가능경영본부 홈페이지 

© 2017 Samjong KPMG Accounting Corp., the Korea member firm of the KPMG network of independent member firms affiliated with KPMG International Cooperative(“KPMG International”), a Swiss entity. All rights reserved.

Connect with us

  • 회사위치 kpmg.findOfficeLocations
  • kpmg.emailUs
  • Social media @ KPMG kpmg.socialMedia
 

제안 요청서 (RFP)

 

제출

KPMG's new digital platform

KPMG International은 사용자 경험을 강화하고, 새로운 컨텐츠 및 관련 컨텐츠 검색을 최적화한 art digital platform을 제작하였습니다.